가슴
가슴확대
마마(MAMA)가슴성형
유두성형
가슴재수술
안면윤곽
안면윤곽4종
사각턱수술
광대수술
턱끝수술
이마성형
심부볼지방제거술
안면윤곽재수술
쌍꺼풀수술
눈매교정
트임성형
눈밑지방재배치
중년 눈성형
눈재수술
메쉬코성형
3D-CT코성형
자가조직코수술
코끝성형술
유형별코수술
콧볼축소
코재수술
지방흡입
44미니지방흡입
대용량지방흡입
마마복부성형
얼굴지방흡입
부위별 지방흡입
안티에이징
비절개리프팅
절개리프팅
지방이식
남자
무쌍눈성형
엣지라인코성형
아이돌윤곽성형
실비 여유증
쁘띠
필러
실리프팅
스컬트라
물광주사
윤곽주사
볼라이트
피부과
슈링크리프팅
에어젯리프팅
울쎄라리프팅
화이트닝프로그램
모공/흉터프로그램
전체메뉴닫기

menu

quick_arrow

온라인 상담close

quick_arrow

카카오톡 상담close

quick_arrow

실시간 수술 비용 상담close

quick_arrow

빠른 문자예약close

quick_arrow

온라인예약close

quick_arrow

오시는 길close

상담 & 예약

02-544-0601

LOCATION

서울특별시 강남구 강남대로 492
HM타워 3~6층, 10층, 13층

카카오맵 길찾기 바로가기 진료시간 및 병원안내
닫기

온라인상담

close
  • 온라인상담온라인상담
  • 카톡상담카톡상담
  • 비용상담비용상담
  • 문자예약문자예약
  • 온라인예약온라인예약
  • 오시는 길오시는 길

병원소개

NANA PLASTIC SURGERY

미디어&뉴스

나나성형외과의 언론보도와 방송매체 소식을 전해드립니다.

게시글 검색
[중앙일보] '진짜같은 자연스러운 가슴촉감'...
나나성형외과
2019-01-04 13:10:32

 

 

'진짜 같은 자연스러운 가슴 촉감' 보형물 선택과 수술법이 좌우

박원중 기자 (park.wonjun.ja@gmail.com) 

 

 

겨울방학 시즌에 들어서면서 학생뿐만 아니라 직장인, 주부를 비롯해 많은 이들이 다이어트와 운동 등

몸매 만들기에 돌입하고 있다. 하지만 여성들 누구나가 희망하는 군살없고 글래머러스한 몸매는 노력으로

힘든 것이 사실이라 선천적으로 볼륨이 없는 가슴을 가진 여성들은 가슴성형수술 문의도 많아진다.

가슴성형은 보형물의 재질과 모양, 절개 위치 등에 따라 여러 가지 수술 방법이 있다. 전문가들은 단순히

가슴수술 유명한 병원이라는 광고성 문구만 보고 무턱대고 수술을 받기보다는 사전에 병원의 가슴성형 후기,

가슴성형 전후 사진들을 살펴보는 것이 필요하다. 최근에는 각종 SNS가 발달한 만큼 블로그나 페이스북뿐 아니라

성형앱을 통해서도 쉽게 가슴성형 후기를 접할 수 있다.

가슴성형시 수술 후 가슴의 모양을 결정하는 것은 보형물의 크기와 모양이라고 한다. 원하는 가슴 모양에 따라

물방울 보형물, 라운드 보형물 등 서로 다른 모양의 보형물을 사용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최근 가성비 좋은 가슴보형물로 사랑받는 '벨라젤 마이크로'의 경우에는 높은 점탄성으로 인해 실제 가슴 같은

자연스러운 촉감과 모양을 구현하는 보형물이다.

보형물의 유동성이 뛰어나 자세에 따라 모양이 달라지는 것이 특징으로 서 있을 때는 자연스러운 모양의

물방울 가슴으로, 누워 있을 때는 자연스럽게 퍼지는 라운드 모양의 가슴으로 자연스럽게 변화해 인위적이지 않고

실제 가슴 같은 결과를 얻을 수 있다.

벨라젤 최다수술 전문의로 알려진 나나성형외과 황동연 원장은 "가슴커지는법을 찾는 이들에게 가장 확실한 방법으로

손꼽히는 가슴수술은 보형물을 삽입하는 까다로운 수술"이라면서 "수술 경험이 풍부한 전문의가 부작용 없이

안전한 수술 방법을 제안하는 곳이 믿을 수 있는 성형외과라고 할 수 있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최근 Full HD내시경을 이용해서 가슴수술을 진행하는 병원이 증가했다. 내시경을 이용해 수술을 시행하는 경우

혈관 신경을 확인하여 세밀한 수술이 가능하기 때문에 신경 손상, 조직 손상, 출혈을 최소화하고 부작용을 덜 수 있다는

특성이 있다. 특히 회복이 빨라 수술 후 하루만에 일상생활이 가능한 만큼 병원 선택할 때 보유 장비를 확인하는 이들이 많다고 한다.

 

http://www.koreadaily.com/news/read.asp?art_id=6870339